32회 세계에이즈의 날 > 뉴스

본문 바로가기


뉴스

32회 세계에이즈의 날

페이지 정보

작성일19-11-29 09:57 조회212회

본문

“에이즈 퇴치, 한발 앞선 예방·발견·치료로”

 조기발견 및 조기진단, 치료지원 및 접촉자 관리, 예방 및 교육·홍보 강화

【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】

‘제32회 세계 에이즈의 날’기념 홍보 포스터. ⓒ보건복지부‘제32회 세계 에이즈의 날’기념 홍보 포스터. ⓒ보건복지부

보건복지부(장관 박능후)와 질병관리본부(본부장 정은경)는 2023년까지 에이즈 퇴치를 목표(감염인지 90%, 치료율 90%, 치료효과 90%)로 하는 ‘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 대책’을 수립했다고 28일 밝혔다.

이는 2019년 3월 확정된 제2차 감염병예방관리기본계획(2018∼2022) 내 후천성면역결핍증 정책 추진방향에 따른 세부계획을 마련한 것으로 분석된다. 대한에이즈학회, 한국에이즈퇴치연맹, 대한에이즈예방협회 등의 의견수렴 후 지난달 25일, ‘감염병예방법’상 후천성면역결핍증 전문위원회에서 의결해 확정했다.

우리나라는 2018년 기준으로 HIV/AIDS 생존감염인은 1만 2991명, 신규 발생은 1206명으로 이는 경제개발협력기구(OECD) 국가 36개 중 두 번째로 낮은 수준이나, 사전예방‧조기발견‧치료지원의 보다 강화된 대책을 통해 에이즈 퇴치를 가속하기 위해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. HIV/AIDS 감염부담이 비교적 낮은 것은 그간 정부가 보건소 HIV 무료 검사(익명검사 포함) 확대, 에이즈상담센터(고위험군 상담소) 및 의료기관 감염인상담사업 운영, 감염인 항바이러스제 치료지원사업 등을 통해 조기진단‧지속치료가 이뤄졌기 때문이다.

최근 들어 신규 감염인 연령이 낮아지고, 외국인 HIV 감염인 증가 등 국내 HIV/AIDS 역학 특성이 변하고 있어 이에 대한 예방, 조기진단, 치료지원 등을 더욱 강화해야 에이즈 퇴치를 가속할 수 있다.

‘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대책’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. ‘신규 감염 제로, 사망 제로, 차별 제로’를 비전으로 2023년(1단계)까지 ‘감염인지 90%, 치료율 90%, 치료효과 90%’, 2030년(2단계)까지 ‘감염인지 95%, 치료율 95%, 치료효과 95%’를 목표로 설정했다.

◇ 조기발견 및 조기진단 체계 강화

HIV 노출 후 검사 권고시기를 단축(12주→4주)해 조기에 감염 인지할 수 있도록 진단 시기를 개선한다. 조기진단 및 감염 인지율 향상을 위한 보건소 HIV 간이검사 체계 개선 및 지원을 강화한다. 감염취약집단(고위험군) 검진율 향상을 위해 에이즈예방센터를 통한 신속진단·상담 등 종합서비스 지속 제공 및 시설을 확충한다.

◇ 환자 및 접촉자 관리 강화

감염인 상담사업 참여 의료기관 확대, 감염인상담의 질 향상을 위해 상담간호사 확충 및 정기적 교육·회의 지원을 강화한다. 생존감염인 및 장기요양시설 요구 증가에 대한 실질적 지원체계 마련을 위해 요양‧돌봄·호스피스 서비스 모델 개발 및 정책 반영을 추진한다. 감염인 진단·역학조사·정보시스템 구축운영 시 건강정보 처리 규정 신설 등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법 시행령을 개정(’19.12월)한다. 역학조사, 코호트연구, 감염인상담사업 정보를 통합·분석·활용하는 에이즈 예방 관리지표를 마련한다.

◇ 연구개발 및 예방치료 강화

HIV/AIDS 완치제 개발 및 내성극복을 위한 HIV 저장소 마커 발굴, 저장소 제거 기술 등 신개념 HIV 치료제 개발 연구를 추진한다. 국내 HIV 질병 발생 요인 분석을 위해 고품질의 역학‧임상자료 및 생물자원 지속적 확보, 표준화된 코호트 자원 분양체계를 마련하고 임상·역학·분리주 등의 특성연구 확대 및 중개연구 활성화한다.

◇ 대국민·대상군별 교육 및 홍보 강화

에이즈 예방 및 인식개선을 위한 맞춤형 소통사업을 강화한다. 대국민 대상 부정적인 인식 개선을 위한 공익광고 송출 및 온·오프라인 캠페인 홍보, 자발적 행동변화 유도를 위한 이슈 캠페인을 추진한다. 중앙부처, 의료기관 등 홈페이지에 감염경로 및 남성 동성 간 성 접촉 감염위험과 예방법에 대한 과학적 정보를 세부적으로 제공해 에이즈 예방인식 및 실천 향상을 추진한다.

유투브 크리에이터 등 온라인 콘텐츠를 통한 에이즈 지식 전달, 인기 웹툰을 활용한 세대별 에이즈 관심정보를 제공한다. 청소년 및 감염취약집단을 대상으로 교육·홍보를 강화한다. 차별과 편견 해소를 핵심메세지로 하는 교육·홍보를 강화한다.

한편 질병관리본부는 매년 12월 1일 ‘세계 에이즈의 날(World AIDS Day)’을 기념해 국가 에이즈 예방관리 사업에 기여한 공이 큰 유공자(개인 38명, 단체 2개소)를 격려하는 2019년 유공자 포상 행사를 11월 29일(금) 13시30분부터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개최된다.

표창 대상자는 보건소·민간단체 등 사업 유공자로서 HIV/AIDS 전문 인력 양성에 기여한 유양숙 교수(가톨릭대학교 간호대학)를 포함한 개인 38명과 2010년부터 의료기관감염인 상담 사업에 참여하여 국민보건향상에 기여한 공로가 큰 경북대학교병원을 포함한 단체 2개 기관에 보건복지부 장관표창이 수여된다.

또한 올해 제14회 째를 맞는 에이즈 예방 대학생 광고공모전의 시상식이 함께 진행되며 대상에는 보건복지부 장관상, 최우수상에는 질병관리본부장상이 수여된다. 이날 행사에는 수상자 및 가족, 유관 단체 관계자, 학생 등 7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.

올해로써 32번째를 맞이하는 세계 에이즈의 날 주제는 ‘커뮤니티가 변화를 만든다(Communities make the difference)’이다. 커뮤니티는 지역사회 보건요원, 상담사, 시민단체, HIV 감염 고위험군(남성간 성접촉자(MSM), 주사기 공동사용자, 성 관련 업종 종사자 등) 등을 포함하며 이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에이즈 대응에 기여하고 있다.

2018년 말, 전 세계의 HIV 감염인 3790만 명 중, 79%는 검사를 받았고, 62%는 치료를 받았으며, 53%는 타인에게 감염시킬 위험이 없는 HIV 바이러스 억제상태로 나타났다.

세계보건기구(WHO)는 “커뮤니티가 HIV를 종식시키기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, 일차 의료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커뮤니티에 보다 더 활발한 지구촌의 노력과 참여가 필요하다”고 언급했다.

한편 질병관리본부는 ‘세계 에이즈의 날’을 계기로 2014년부터 시작한 ‘에이즈예방주간(12.1.~12.7.)’을 운영해 지역 현장중심의 캠페인을 추진한다.

올해로 6회째를 맞는 ‘에이즈예방주간’을 통해 전국 자치단체와 지역 내 유관 기관 및 단체 등의 적극적인 협력과 동참으로 지역주민의 에이즈 예방과 인식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.

공인식 질병관리본부 결핵·에이즈관리과 과장은 “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대책 추진 및 에이즈예방주간 캠페인을 통해 HIV 감염 조기발견, 지속적인 치료지원, 청소년 및 고위험군 감염 예방 홍보·교육 등을 더욱 더 강화하여 에이즈 퇴치에 최선을 다 하겠다”고 밝혔다.

【Copyrightsⓒ베이비뉴스 pr@ibabynews.com】


대한에이즈예방협회 충청북도지회
지회소개| 오시는길

청주시 제1순환로 536번길 4(봉명동) (361-819) | TEL: 043-254-5448 | FAX: 043-254-5440 | EMAIL: chungbuk@aids.or.kr
Copyright © Korean Association for AIDS Prevention. All rights reserved.
  • TODAY 52
  • TOTAL 47,154